젤다의 전설 트라이포스2

2016. 2. 9. 18:54절대적으로 상대적인

좀 늦지만 젤다의 전설 트라이포스2의 엔딩을 봤다.


휴대용 게임 기기가 없기도 했고, 젤다는 내 스타일이 아니라 손이 안갔다가 어찌된 영문인지 플레이해보고 싶어졌다.


출퇴근시간 짬짬이. 그리고 휴일에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시간에 좀 했더니(...) 어느새 엔딩을 보게 됐다... 


역시 '젤다의 전설'이란 이름에 걸맞는 아기자기한 퍼즐이 발군이었다. 가장 최근에 플레이했던 젤다의 전설이 '바람의 텍트'였으니 뭐 평가를 내리기도 뭐하지만서도 ㅋ


일본은 정말 싫지만 일본의 AV와 게임만큼은 인정할 수밖에 없다. 닌텐도와 스퀘어에닉스야 워낙 팬층이 두텁고, 퍼즐앤드래곤이나 몬스터 스트라이크의 매출을 보면 실로 대단한 거 같다. 그래도 싫다. 일본은.


마지막에 빨간옷을 얻었는데 이건 그전에 찍은건가봉가


이 공주가 링크라면서요?!